'박지만 회장 미행 문건'에서 미행자로 지목된 최희동 씨가 "박관천 경정이 나와 다툼이 있는 친척에게 내 사생활을 듣고 짜깁기해 허위 문서를 작성했다"고 밝히고 있다. 중부일보 제공

'박지만 회장 미행 문건'에서 미행자로 지목된 최희동(49)씨는 19일 "박관천 경정이 나와 다툼이 있는 친척에게 내 사생활에 대한 얘기를 듣고 문건을 작성한 것 같다"고 밝혔다.

최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문건에 적시된 오토바이 운전 등 일부 사생활 내용은 맞다"며 "3년 전 남양주경찰서 형사과장으로 근무하던 박 경정이 각각의 내용을 짜깁기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박 경정의 미행 문건에는 최씨가 지난해 11월부터 오토바이를 타고 박 회장을 미행했다는 내용과 함께 최씨의 직업, 사생활 등이 나온다.

남양주지역 유명 카페 주인의 아들인 최씨는 오토바이 할리 데이비슨을 탄 적이 있으나 15년 전 팔았다고 했다. 문건에 등장하는 150㏄ 스쿠터 역시 2008∼2009년 탔다.

그는 "할리 데이비슨은 소리가 엄청나게 큰데 이 오토바이를 타고 미행하는 바보가 어딨겠느냐"며 문건 내용을 비웃었다.

최씨는 문건에 자신의 이름이 등장한 배경에 카페 운영권을 놓고 다툼이 있는 친척 A씨를 의심했다.

카페를 만든 최씨의 아버지가 최씨에게 운영을 맡기려고 하자 A씨가 가로채려는 목적으로 음해한 것으로 추측했다. 문건에 사생활이 지나치게 자세히 기술돼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A씨가 자신을 구속시켜 카페를 운영하지 못하게 하려고 남양주경찰서에 제보하곤 했다"고 밝혔다.

또 "전직 경찰관인 J씨가 재직 시절부터 아버지와 친했는데, J씨와 함께 카페에 온 박 경정이 A씨로부터 내 사생활에 대한 얘기를 듣고 박 회장과 연결시켜 허위 문건을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윤회 씨와 박관천 경정은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최씨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한 종편채널이 지난 18일 최씨 인터뷰를 단독이라며 내보냈다. 그러나 최씨는 이 종편채널과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최씨는 "J씨와 인터뷰를 한 것"이라며 "내 이름을 도용한 허위보도에 대해 변호사를 선임, 법적으로 대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7일 최씨와 최씨의 아버지 그리고 J씨 등 3명을 문건과 관련해 5시간 반 동안 조사했다.

최씨가 다니던 대학과 휴대전화 내역 조사 등 정윤회 씨와 연관성을 찾았으나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해 박 경정의 문건이 허위로 작성됐다고 결론내렸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