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뮤지스의 문현아가 작가로 변신해 에세이집 매일매일 사랑해를 출간했다.

문현아는 자신이 기르는 두 마리 고양이 모야, 호야와의 소소한 일상과 반려묘를 키우며 느끼는 생각들을 진솔이 풀어 놓은 감성 힐링 에세이다. 문현아는 이 책의 수익금 전액을 동물 보호 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문현아는 책 출간과 함께 24일 자작곡 집으로 들어가는 길이 좋아를 공개했다. 문현아가 고양이 모야, 호야를 생각하며 직접 만든 이 노래는 밝고 경쾌한 리듬의 멜로디와 청량한 보컬이 인상적이다.

문현아는 최근 인디밴드 스무살의 새 앨범 수록곡 지워지지 않는 11자리 번호의 피처링에도 참여해 음악적으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문현아는 소속그룹 나인뮤지스는 1월 컴백을 위해 준비에 한창이다.

이현아기자 lalala@hksp.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