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유튜브 통해 월드스타 된 게 혁신”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가 한국과 미국 재계 대표들 앞에서 월드스타가 된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며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싸이는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미국상공회의소가 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한 ‘2014 한미 혁신 심포지엄’에 특별 게스트로 참석해 ‘혁신과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성공스토리’를 주제로 20분 동안 강연했다. 싸이는 “유튜브에 동영상 올리는 것을 쓸데없는 일이라 생각했던 적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엄청난 반향이 생겼다. 외국인들도 노래와 춤을 따라 했다. 소셜네트워크(SNS) 역시 다단계 방식으로 전파되다 보니 짧은 시간에 커다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고 말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싸이가 전혀 새로운 방식인 무료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는 점에서 창조경제의 대표 사례”라고 전했다. 싸이는 올해 1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기업 대표들 앞에서 한국 문화를 알린 적이 있으며, 싸이가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는 2월에 전경련 신규 회원사로 가입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폴 제이콥스(Paul Jacobs) 퀄컴 회장 등 한미재계회의 양측 위원장을 비롯해 양국 정부인사와 재계, 학계 인사 250여명이 참석하였다.

양국 기업인들은 창조경제와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으로 사이버 보안강화, 개방적 경제체제 구축, 기초연구에 대한 정부지원, 혁신분야 연구교류를 강조했다. 창조경제의 성공모델로 실리콘밸리의 사례가 소개됐으며, 글로벌 기업들이 기존 산업에 창의적 아이디어를 융합해 새로운 산업을 창출해가는 사례도 조명됐다.

강철원기자 strong@hk.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