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독립구단인 고양 원더스에서 선수들을 지도하다가 3년 연속 최하위의 한화를 구하러 3년 만에 복귀하는 김성근 감독. 한화 팬들의 1인 시위와 포털 사이트를 통한 인터넷 청원 등 '야신 모시기' 운동이 화제가 됐다.

박구원의 人카툰 ▶ 시리즈 모아보기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