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의 사진 공작소]

세월호 참사 반년, 다시 찾은 팽목항

|||

4월 16일, 비극적 그날이 벌써 반년이 지났다.

세월호 참사 6개월을 맞아 진도 팽목항과 체육관을 찾았다.

아직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 10명. 이들 가족들에게는 시간은 6개월째 멈춰 있었다.

|||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에 해가 지고 있다. 등대에는 노란 리본이 그려져 있고, 방파제에는 4월 16일을 잊지 말자는 조형물과 하늘나라 우체통이 놓여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에 지는 해를 배경으로 노란 리본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 난간에 묶인 국화꽃에 실종자를 기다리는 문구가 적혀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에 강한 바람과 함께 파도가 치고 있다. 가을로 접어들며 날씨가 나빠져 수색 작업은 더욱 진척이 없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에 거센 바람이 불고 있다. 등대와 방파제 난간에는 실종자를 기다리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등불과 노란리본이 걸려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에 단원고 학생들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걸려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이틀 앞둔 14일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에 잊지 않겠고 기억하겠다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에 단원고 학생들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사진이 걸려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 팽목항에 노란리본과 풍경이 바람이 흔들리고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이틀 앞둔 14일 진도군실내체육관은 가지런히 놓여있는 신발처럼 조용하고 정돈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군실내체육관은 많은 가족들이 떠나고 몇몇 실종자 가족들만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벽에 걸린 풍선에는 아직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들의 이름이 적혀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사흘 앞둔 13일 진도군실내체육관에 실종자 양승진 선생의 부인 유백형(오른쪽)씨가 자원봉사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이틀 앞둔 14일 진도군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상황판에 9월 20일 이후로 붙어있지 않은 선체수색 관련 안내문이 지지부진한 현 실종자 수색상황을 대변하는 듯 하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이틀 앞둔 14일 진도군실내체육관 출입문에 여전히 많은 추모 문구가 붙어 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세월호 참사 6개월을 이틀 앞둔 14일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에 참사를 기억하자는 4.16 이라는 조형물이 놓여있다. 진도=김주성기자 poem@hk.co.kr

참사 6개월을 맞은 진도의 모습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진도 밖 세상도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 해운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죽음이 있었을 뿐 달라진 것이 없다.

국민 모두가 함께 슬퍼하고 분노하며 잊지 말자던 그 마음만이 갈라지고, 헐뜯고, 상처를 주는 등 달라졌을 뿐이다.

김주성기자 poem@hk.co.kr

|||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