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경영은 결국 기업의 생존 및 발전에 직결된다."

허명수 GS건설 사장은 2010년 9월 GS건설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에 포함된 직후 이같이 말했다. 유리알처럼 깨끗한 투명 경영을 앞세워 회사를 시장에서 존경 받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다우존스 지속경영가능지수는 미국의 다우존스 인덱스, 스위스의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인 샘(SAM)이 공동으로 전세계 상위 2,500개 기업의 재무성과와 환경성, 사회성 등을 평가해 이 중 250개 기업을 글로벌 표준기업으로 선별해 만든 지수다. 특히 지배구조와 리스크 관리, 기후변화 대응, 사회공헌 활동, 상생 협력 등 사회ㆍ환경 분야의 비재무적 요소까지 종합 평가하는 지표로 명실공히 '착한 기업'의 척도로 활용된다.

GS건설은 2년 연속 DJSI에 포함되면서 세계적으로 국내 대표 클린기업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대한건설협회가 주관한 '제1회 건설윤리경영대상' 시상식에서도 최고상인 대상을 차지, 국내 건설사 중 대표적인 윤리 기업이란 평가를 얻기도 했다.

GS건설은 투명하고 윤리적인 기업만이 고객이 신뢰하고, 사랑 받을 수 있다는 신념 하에 조직 시스템 제도 교육 분야에서 윤리경영을 실천 중이다. 2004년부터 사내 감사조직을 대폭 강화해, 현장과 본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비윤리적 행위를 사전 차단하기 시작했고 '기업지배 구조 헌장'을 마련해 경영 투명성과 효율성을 꾀하고 있다. 또한 '정도경영 사이버 신문고' 운영, 협력업체 주식보유 금지 등을 실천해오고 있다.

상생경영을 통한 동반성장 체계를 만들어가는데도 힘쓰고 있다. GS건설은 협력회사에 대한 단순 지원을 넘어,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동반성장 체계구축을 위해 경영ㆍ금융지원체제 강화, 공사수행력 강화 지원 등을 담은 '그레이트 파트너십 패키지(Great Partnership Package)'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GS건설 내부에 허명수 사장을 위원장으로 하여 최고경영진들로 구성된 GS건설 동반성장위원회가 운영되고, 협력회사와의 소통강화와 동반성장 활성화를 위한 자이 최고경영자(CEO) 포럼'과 '그레이트 파트너십 동반성장협의회'를 운영 하고 있다.

그레이트 파트너십 동반성장협의회는 주요 공종 20여개 협력회사 CEO들과 깊이 있는 소통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조직된 것으로, 협력사의 애로ㆍ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개선 방향을 모색하는 창구가 되고 있다.

2004년부터 연 2회 협력회사 대표이사들을 정기적으로 초청해 개최하는 '자이 CEO포럼'역시 GS건설의 대표적인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꼽힌다.

GS건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여러 가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만들어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 정착을 위해 활동 영역을 ▦사회복지 ▦교육ㆍ문화 ▦환경ㆍ안전 등 3대 핵심영역으로 재편했다. 이 가운데 가장 역점을 두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저소득층 가정 공부방 지원사업이다.

'꿈과 희망의 공부방'이라 이름 붙인 이 활동은 저소득층 가정 자녀들이 맘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는 개인공간을 마련해주는 프로젝트로, 지난해 5월 1호 공부방을 시작으로 최근 51번째 공부방을 저소득층 어린이들에게 마련해 줬다. 이 지원사업은 어린이재단과 공동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GS건설은 매년 40명의 청소년을 선정해 공부방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수혜 대상이 선정되면 GS건설이 가정을 방문해 공부방을 직접 꾸며주며, 공부방 조성 후에는 봉사 직원들이 학생들을 직접 찾아가 개별 멘토링을 해준다.

전태훤기자 besame@hk.co.kr

|||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