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고독(絶對孤獨).'

인도의 눈물이라 불리는 스리랑카의 한가운데, 열대 밀림 안에 커다란 바위 하나가 우뚝 서있다. 장엄한 바위요새 '시기리야 록(Sigiriya Rock)'이다. 일명 사자바위(Lion's Rock)로도 불린다. 가파른 바위 정상에 왕궁의 유적이 남아있는 곳이다.

'작열(灼熱)'이란 말도 무색한 땡볕 속, 수직의 바위산을 오른 수고로움 만큼이나 내 머리를 괴롭힌 것은 이런 곳에 요새를 짓고 은둔한 그 군주의 고독과 두려움의 깊이였다. "도대체, 왜?"

4세기경 스리랑카를 다스리던 다투세나(Dhatusena) 왕에게는 두 아들이 있었다. 출신이 미천한 후처의 소생인 맏아들 카샤파(Kasyapa)와 왕족 출신 왕비가 낳은 목갈라나(Moggallana). 왕의 자리가 동생에게 넘어갈까 고민하던 카샤파는 아버지를 감금하고 왕위를 찬탈했다. 동생은 형을 증오하며 인도로 망명했다.

아버지의 목숨마저 앗아버린 카샤파에게는 그 때부터가 두려움의 시작이었다. 부친을 해한 후회와 동생의 보복에 대한 두려움은 광기로 이어졌고 이 시기리야 깎아지른 바위 산에 궁전과 요새를 짓게 했다.

시기리야 록을 둘러싼 해자를 건너 들어서자 최근 복원중인 넓은 정원이 펼쳐졌다. 붉은 벽돌의 담과 잔디밭, 연못을 갖추고 있는 모양새가 유럽의 고풍스런 정원 못지않다. 드디어 바위 앞. 거대한 무게가 전율로 엄습해온다. 좁고 미끄러운 대리석 계단을 지나 절벽 옆의 원통 철제계단을 돌아 오르니 먼저 선 이들의 탄성이 들려왔다.

바위면에 새겨진 프레스코화. 풍만하고 요염한 자태의 여인들이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듯 그려져 있다. 카샤파 왕 재임 이후 잊혀졌다가 영국의 식민지 시절 한 영국인이 하릴없이 망원경을 돌려대다 발견한 '1400년만에 잠에서 깨어난 미녀들'이다. 가슴을 드러낸 여인은 상류 계급, 옷을 입은 여인은 시녀들이란다.

미녀 벽화를 지나 조금 더 오르면 '사자의 테라스(Lion Terrace)' 중간 마당이다. 사자 발 모양을 한 궁전 입구가 남아있다. 이제 정상까지는 60도 경사의 암벽. 후들거리는 다리에 힘을 주며 올랐다. 안경 위로 떨어지는 땀방울로 시야는 흐릿해졌다.

바위산의 꼭대기는 넓고 평평했다. 각종 건물과 연회장, 수영장 등의 흔적이 남아 지난 역사를 노래하고 있었다. 밀림을 내려다보는 자리에 카샤파 왕이 앉던 화강암 권좌가 옛모습 그대로 고독하게 놓여있다. 그가 시린 눈빛으로 응시한 영원의 먼 곳. 이곳에서 그가 기다린 것은 진정 무엇일까.

인도로 갔던 목갈라나 왕자는 마침내 군대를 이끌고 쳐들어왔다. 카샤파는 그날을 위해 지은 이 시기리야를 왠지 모를 이유로 그냥 버리고 밑으로 내려가 맞섰다. 몇 차례 거듭된 싸움에 그를 호위하던 군사마저 모두 도망가 버렸다. 결국 혼자 남게 된 카샤파는 담담히 단검으로 제 목을 찔러 힘겨운 고독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한다.

목갈라나는 원래 수도였던 아누라다푸라(Anuradhapura)로 옮겨갔고 승려들에게 바쳐진 시기리야는 다시 자연의 고독 속으로 남겨졌다.

시기리야(스리랑카)=글·사진 이성원기자 sungwon@hk.co.kr

■ 스리랑카 | 古都 캔디·담불라 - 찬란한 불교문화를 꽃피운 ‘淨土’

슬픔의 진액, 아픔의 진액이 뭉쳐 떨군 한 방울의 눈물. 절묘한 물방울 무늬의 땅 스리랑카는 우리에겐 그저 슬픈 섬으로만 기억돼온 낯선 땅이다. 하지만 스리랑카에 한번이라도 발을 붙여본 이들이라면 이렇게 말할 것이다. "아름답고 풍요로운 자연과 눈부신 유적의 숨결에 슬픔이란 건 느낄 틈이 없었노라"고.

일찍이 마르코폴로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극찬한 스리랑카를 아랍인들은 그 이전부터 ‘보물섬’으로 불러왔다. ‘신밧드의 모험’에서 신밧드가 보석을 찾아 떠난 섬 세렌디브(Serendib)가 스리랑카다. 지금도 사파이어 등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수출하는 보석의 산지다. 유네스코는 시기리야 록을 포함해 캔디, 담불라 등 아름다운 스리랑카의 7곳을 세계문화·자연 유산으로 지정하고 있다.

지나친 풍요와 아름다움은 시기와 화를 부르는 법. 스리랑카는 포르투갈, 네덜란드, 영국을 번갈아가며 400여 년을 식민지배 당했다. 또 현대에 들어서는 ‘싱할라’ ‘타밀’ 종족간 분쟁으로 많은 피를 흘렸고 얼마 전에는 쓰나미의 아픔까지 겪어야 했다.

하지만 아무리 길고 깊은 아픔이라도 스리랑카의 축복된 아름다움을 모두 거둬갈 수는 없을 터. 길에서 만나는 호기심 많고 친절한 스리랑카인들의 밝은 미소가 여전히 행복한 땅임을 증명하고 있다. 18세기 호러스 월폴의 소설 ‘세렌디브의 세 왕자’에서 탄생한 단어인 ‘serendipity(운 좋은 뜻밖의 발견)’처럼 뜻밖의 행운이 기다리고 있는 섬이다.

‘찬란하게 빛나는 섬’이라는 뜻의 스리랑카. 섬을 둘러싼 해안이 인도양의 쪽빛 바다와 뜨거운 태양이 만든 최고의 휴양지라면 내륙은 2000년 이상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고도(古都)들로 문화의 향기를 뿜고 있다.

그 중 캔디(Kandy)는 가장 스리랑카 다운 도시로 이름난 곳이다. 인도에 엄격한 카스트제도가 있다면 스리랑카에는 ‘캔디안(Kandyan)이냐, 아니냐’의 구별이 있다고 한다. 외세에 끝까지 버티다 마지막에 영국에 함락된 곳으로 자부심이 크다.

캔디의 가장 큰 자랑은 부처의 치아 사리를 모신 불치사(佛齒寺) ‘달라다 말리가와(Dalada Maligawa)’다. 불교국가인 스리랑카 국민들이 숭배하는 국보 1호. 기와로 지붕을 얹은 우리 사찰과 달리 평평하면서도 시원스레 날개를 편 지붕 등 건물은 현대적인 느낌이다.

맨발에 부처님께 바칠 꽃접시를 들고 불치사를 찾는 이들의 모습이 평화롭고 경건하다. 불치사는 하루 세번 치아 함을 열어놓는다. 인원 제한으로 치아 함을 보기 위해서는 몇 달 전부터 예약해야 하는 등 수고롭지만 스리랑카인들은 이를 최고의 영광으로 생각한다.

불치사 바로 옆은 19세기 건설한 인공 호수인 캔디호. 호수를 둘러싼 아름다운 산책로에서는 매년 7~8월이면 ‘캔디 에살라 페라헤라(kandy Esala Perahera)’라는 화려한 축제가 펼쳐진다. 모조 부처 치아 함을 태우고 화려한 금장식을 한 코끼리 떼들이 성대한 행렬을 이끈다. 전세계에서 이 행렬을 보러 몰려드는 탓에 캔디는 2주간의 축제기간 엄청난 열기에 휩싸인다. 캔디호 옆 ‘캔디 아트센터’에서는 페라헤라에 신명을 불어넣는 민속공연 ‘캔디안 댄스’를 감상할 수 있다.

시기리야 인근의 자그마한 마을 담불라(Dambulla). 이곳엔 150개의 부처상이 있는 스리랑카 최대의 석굴사원이 있다. 일본의 불교인들이 기증했다는 거대한 황금불을 지나 계단을 한참 오르니 사원이 나타났다. 멀리 시기리야 록이 보이는 열대우림의 평원이 가슴을 시원하게 한다. 원숭이가 떼를 지어 다닌 사원 마당은 평화롭다. 사원의 5개의 굴 안에서는 15m나 되는 긴 와불에서부터 불교 설화를 채색한 벽화를 감상할 수 있다.

캔디 인근 케갈레(Kegalle)의 스리랑카 정부가 운영하는 ‘피네왈라(Pinnewala) 코끼리 고아원’도 관광객들이 빼놓지 않고 들리는 명소다. 버려진 코끼리를 보호하는 시설로 캔디의 ‘에살라 페라헤라’를 제외하고는 가장 많은 코끼리를 가까이서 구경할 수 있는 곳이다. 목욕시간, 젖먹이는 시간에 방문하면 아기 코끼리의 앙증맞은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캔디·담불라(스리랑카)=글·사진 이성원기자 sungwon@hk.co.kr

■ 스리랑카 | 港都 콜롬보·네곰보 - 유럽풍 물씬… 벤치엔 ‘우산族’ 연인들 이색

스리랑카의 관문은 역시 콜롬보(Colombo). 1985년 콜롬보 동쪽 10km 떨어진 곳에 자야와르데네(jayawardene)라는 행정수도를 만들었지만 실질적인 수도는 여전히 콜롬보라 할 수 있다. 인도의 델리나 뭄바이 보다는 깨끗하고 현대적으로 잘 발달돼 있으며 유럽풍 분위기가 물씬하다. 중심가 포트(Fort) 지구 남쪽의 ‘갈레 페이스 그린(Galle Face Green)’은 바다와 면한 긴 공원이다. 산책로와 함께 넓은 잔디밭이 조성돼 있다. 네덜란드 식민지때 대포로 긴 방어진을 펴기 위해 만든 곳으로 지금은 시민들의 나들이 코스로 사랑 받고 있다. 특히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이름이 높다. 스리랑카인들은 햇볕과 스콜을 피하기 위해 우산을 많이 들고 다니는데 갈레 페이스 그린에서의 연인들은 둘만의 사랑을 은폐하기 위해 우산을 사용한다. 벤치마다 다정히 앉아있는 ‘우산족’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콜롬보 북쪽의 도시 네곰보(Negombo)는 스리랑카 최대의 어항이다. 반다라나이케 국제공항과 인접해 있어 환승 승객 등을 위한 리조트 호텔들이 여러 개 세워지며 리조트 지역으로도 이름나게 됐다.

뜨거운 오후 비치에서 바라본 바다의 물빛은 더위만큼이나 두텁고 깊다. 인도양에서나 볼 수 있는 특유의 돛을 단 멋진 고기잡이 배들이 시선을 잡아 끈다. 팽팽히 바람을 가득 안은 돛은 부푼 가슴으로 탱탱하다. 배는 돛의 바람을 타고 나아가고 파도를 타고 덩실댄다. 여유가 되면 아침 일찍 해안 어시장을 둘러보자. 술렁이는 어시장 풍경은 스리랑카의 속살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콜롬보(스리랑카)=이성원기자

■ 여행수첩

●인도양에 떠있는 섬나라 스리랑카는 적도와 가깝다. 해안지방과 지대가 낮은 지역은 전형적인 열대기후를 보이지만 해발 2,000m 가까운 누와라 엘리야(Nuwara Eliya) 같은 섬 중앙의 고원지역은 16도 안팎으로 서늘하다. 이곳에서는 실론티로 유명한 차(茶)를 대량으로 재배한다. ●인도 북쪽에서 이주한 싱할라족이 74%로 다수를 차지하고, 인도 남부에서 건너온 타밀족이 18%다. 싱할라족은 불교를 믿고 싱할라어를 사용하며 타밀족은 힌두교를 믿고 타밀어를 쓴다. 인구의 9% 가량은 이슬람교도들이다. ●세계적인 불교의 성지답게 불교와 관련된 행사가 많다. 매 음력 보름날은 부처를 모시는 '포야 데이(poya day)'로 휴일. 곳곳에서 축제를 연다. 캔디의 에살라 페라헤라도 포야 데이 축제 중 하나다. ●스리랑카 싱할라 민족에게 새해 첫날(Aurudu)은 4월14일로 이브인 13일과 함께 이틀이 공식 연휴다. 쌀을 추수하고 과일이 가장 많이 열리는 시기가 이맘때다. 우리 추석 명절처럼 여러 곳에 흩어졌던 가족들이 함께 모인다. ●싱할라어가 공식어이지만 영국 식민지배를 받아서인지 관광지 등에선 대체로 영어가 잘 통한다. ●화폐단위는 루피(Rs). 국내에서는 스리랑카 화폐로 환전이 되질 않는다. 미국 달러로 바꿔갔다가 현지에서 다시 환전해야 한다. 최근 시세는 1달러에 97~98루피 정도. ●관광 목적으로 한달 이내 체류할 때는 비자가 필요 없다. 시차는 우리나라 보다 3시간 늦다. ●가야여행사의 시기리야, 담불라, 캔디, 네곰보 등을 둘러보는 '스리랑카 문화유적 탐방 5일' 상품의 경우 1인 129만원이다. (02)536-4200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