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남·북이 올해 세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고, 북·미는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습니다.

마지막 냉전의 현장인 한반도는 이제 세계 평화의 발신지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남과 북이 이어지면 한반도는 동북아-동남아시아를 잇는 허브가 됩니다. 나아가 아시아는 세계 번영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입니다.

한국일보가 격변의 시기를 맞아 아시아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는 ‘코라시아 포럼(THE KOR-ASIA FORUM 2018)’을 개최합니다. 코라시아 포럼은 본사가 6년간 진행해온 중국 전문 ‘차이나 포럼(China Forum)’을 확대·개편한 국제포럼입니다.

‘한반도 평화, 아시아의 기회와 도약(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sia’s Opportunity for Progress)’을 주제로 내달 7일 열리는 코라시아 포럼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아시아 각국의 전·현직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합니다.

먼저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푼살마긴 오치르바트 전 몽골 대통령이 서밋 스피치로 포럼의 문을 엽니다.

다블라탈리 사이드 타지키스탄 제1부총리가 ‘아시아의 기회와 도약’을 주제로 특별 연설을 하고,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레 르엉 밍 전 아세안(ASEAN) 사무총장, 티모페이 보르다체프 러시아 발다이클럽 연구소장이 특별 대담을 진행합니다.

‘한·아세안의 상생과 번영’을 논의하는 세션1은 김현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인도네시아의 로흐민 다우리 전 해양수산부 장관, 베트남의 보 트리 탄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회장, 인도의 아르빈드 파나가리야 전 인도개조국가기구 부의장의 토론이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됩니다.

세션2는 ‘도전과 미래의 새 길, 북방아시아’라는 주제로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유수프 마지디 타지키스탄 대통령실 전략기획개혁 국장, 블라디미르 노로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직속 전략연구소장, 정지융 중국 푸단대 한반도연구센터 주임 등이 토론을 합니다.

2018 코라시아 포럼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2018 코라시아 포럼 개요

△주제: 한반도 평화, 아시아의 기회와 도약

△일시: 2018년 11월 7일(수) 오전 9시

△장소: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 3층 한라홀

△참가 신청: 포럼 홈페이지(kor-asiaforum.com)서 사전 등록

△참가 문의: 한국일보 미래기획단 (02)724-2664, 2157 포럼 사무국 (02)522-4738

주최 한국일보 THE KOREA TIMES

주관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후원 기획재정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아세안센터